전국 80여 곳에서 가정 밖 청소년 찾아 ‘거리상담’ 나선다

여성가족부는 여름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가정 밖 청소년의 안전한 보호·지원을 위해 청소년쉼터가 주관하는 ‘찾아가는 거리상담(이하 거리상담)’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거리상담은 27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전국 80여 곳에서 실시된다. 시·도 지역별로 청소년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지방자치단체, 경찰서 등 313개 기관과 1224명의 종사자가 참여한다.


▲ 지난해 실시된 여름방학 연합 거리상담 활동 현장. (사진=여성가족부)

거리상담 참여자들은 청소년이 많이 모이는 장소로 찾아가 가정 밖 청소년을 조기에 발굴해 청소년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등 청소년안전망 지원체계로 연계한다. 또 청소년 가출 예방 활동을 비롯해 가정 밖 청소년에 대한 인식 개선 홍보 활동(캠페인)도 벌인다.

거리상담은 청소년이 주로 많이 활동하는 오후 시간대부터 자정 무렵까지 상담 전용 이동버스와 거리 외부 상담공간(부스)에서 진행된다. 고민 상담을 하거나 귀가 지원 또는 쉼터 등 보호시설로 연계하고 휴게 공간과 간식, 홍보물품 등을 제공한다.

울산광역시 일시청소년쉼터는 가정 밖 청소년 ‘청덕이의 세상’ 전시 공간을 운영하며 가정 밖 청소년과 청소년쉼터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확산할 계획이다.

오산시립 여자단기청소년쉼터는 ‘고민 건조대’ 홍보관을 운영해 청소년 세대와 부모 세대가 고민을 나누고 서로 응원하는 세대 통합의 장 마련 등 지역별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밖에 페이스북(facebook.com/safehouse7942)·유튜브(신림청소년쉼터) 생방송 ‘너의 고민을 들어줄게’(서울시립 신림단기청소년쉼터·서울시립 신림청소년중장기쉼터), 유튜브 방송(군포 하나로남자중장기쉼터)을 통해 청소년들이 실시간 참여할 수 있는 비대면 상담도 진행된다.

지역 쉼터별 거리상담에 대한 자세한 일정·위치·프로그램 내용은 가정 밖 청소년의 자립 지원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자립해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권영 여가부 청소년정책관은 “찾아가는 거리상담으로 가정 밖 청소년을 조기에 발굴하고 전문적 상담과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는 등 촘촘한 청소년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