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COP26 성과공유 및 탄소중립정책 보고회 개최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지난 4일 고양인재교육원에서 ‘COP26 성과공유 및 탄소중립정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시가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 참여한 성과 및 그간 추진한 탄소중립정책 성과 등을 환경단체 등 주요 시민단체 대표와 공유하고 시의 향후 탄소중립 정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본 보고회에는 시민단체, 관계기관, 담당 공무원, 이클레이 한국사무소, EAAFP, 기후변화센터 등 관련 NGO가 참석했다.

이날 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은 고양시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가 우리나라 감축목표에 비해 목표치가 낮은 점을 지적하고 ▲전기차 충전기 확충 ▲신재생에너지 시설 설치 확대 등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시는 2022년 말까지 2050 탄소중립 로드맵을 마련하고 2030 감축목표 등을 기존보다 상향조정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1월 13일부터 특례시로 승격되고 ‘탄소중립기본법’이 3월부터 시행됨에 따라 시의 권한이 늘어나 시의 기후위기 대응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시민과 시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시민과 소통하며 기후행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 및 세부 이행계획을 세우고 물순환 개선시설 도입, 장항습지 람사르습지 등록, 105만 그루 심기, 도심숲 조성 등 다양한 방식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있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선길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