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주민이 관산동 마을 공간 이름 짓는다

1. 5. ~ 1. 16. ‘관산동 마을공동체 공간 명칭 공모전’ 실시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1월 5일부터 오는 16일까지 관산동 마을공동체 활성화 공간의 명칭을 공모한다. 관산동 마을공동체 활성화 공간은 지금까지 ‘관산동 마을공작소(가칭)’으로 불려온 곳이다.

관산동 마을공동체 활성화 공간은 시가 벽제농협 양곡창고를 10년 간 무상임차해 조성한 공간으로 오는 3월 개관한다. 양곡창고를 리모델링해 1층은 주민공동체 공간(영화관, 실내놀이터, 북카페, 공유주방 등)으로 2층은 청소년 공간(스터디룸, 모둠룸, 실내연습장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 공모를 통해 마을공동체 활성화 공간의 새로운 명칭, 앞으로의 활용 방안, 응원의 한마디 등을 모은다. 아이디어는 온라인 구글폼(forms.gle/ReEv6YajDwsT5dHh9)으로 받으며 공모전 포스터의 QR코드를 통해서도 접속가능하다.

제출된 아이디어는 담당부서 및 관산동 주민자치회의 1차 검토를 거쳐 오는 22일 관산동 주민총회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최종 선정작 1건은 고양페이 10만원, 우수작 4건은 각각 고양페이 2만원을 지급한다.

시 관계자는 “마을 공동체 공간의 특성이 잘 담긴 명칭이 지어질 수 있도록 아이디어 공모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