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백신접종 효과”... 감염재생산지수 2주째 1 미만

지난 한 주(10월 10~16일) 일 평균 코로나19 수도권 환자는 1215.6명으로 지난주에 비해 263.4명(17.8%) 감소했고, 비수도권 환자도 346.7명으로 135.2명(28.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10일부터 16일까지 한 주간 하루 평균 국내 확진자 숫자는 1562명으로, 수도권보다는 비수도권이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특히 “지난 한 주간 감염재생산지수도 0.86으로 2주 연속 1 미만으로 값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지표로 보면 4차 유행이 감소세로 전환돼 유행 규모가 줄어드는 상황이 분명하게 보이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박 총괄반장은 “예방접종을 받은 인구가 점점 늘어나면서 감염전파가 차단되고 있고, 위중증화와 사망률 등을 낮추면서 예방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박 총괄반장은 “2주 연속으로 확진자 발생은 감소하고 있지만, 여전히 전국의 이동량은 높은 수준”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동량 추이가 높은 상황에서도 유행규모가 감소세로 전환되고 있는 것은 예방접종 확대가 큰 효과를 보이는 것 아닌가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예방접종 1차 접종률은 전 국민 78.8%이며, 2차 접종완료는 65.9%”라며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확진자가 접종완료자에 비해 중증환자 발생과 사망이 서너 배 정도 높게 나왔다”고 설명했다.

박 총괄반장은 “단계적 일상회복은 총 확진자보다는 중증환자와 사망자 수를 줄이고 관리하는 체계로 갈 것”이라며 “중증화와 사망률을 줄이기 위한 최선의 수단은 예방접종”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어제부터 16~17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에 대한 예방접종이 실시되고 있고, 12~15세 소아·청소년 사전예약도 18일부터 시작됐다”며 “본인의 건강과 가족의 안전 그리고 우리 사회 모두를 위해서 반드시 예방접종에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박 총괄반장은 지난 18일부터 시행한 새로운 거리두기 조치에 대해 “지금 사적모임이 완화되면서 유행이 재확산될 위험이 여전히 존재한다”고 경고했다.

특히 “거리두기 완화가 진행되면 방역 완화로 이어지거나 긴장이 해소될까 봐 걱정이 많이 되지만, 마스크 착용 등 각종 기본방역수칙은 철저하게 준수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 2주간 예방접종률이 계속 증가할 것이고, 방역상황도 안정적으로 관리된다면 11월부터는 단계적인 일상회복을 위한 방역체계로 전환이 가능해진다”고 전했다.

이에 박 총괄반장은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에 차질이 없도록 국민들께서도 함께 참여해 주시고 협조해 달라”며 “정부도 방역과 의료대응, 예방접종에 총력을 다하고 일상회복을 위한 준비도 면밀하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