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업계, ‘탄소중립’ 위한 위원회 출범


국내 제조업중 철강에 이어 두 번째 온실가스 다배출업종인 석유화학업계가 ‘2050 탄소중립’을 위해 뭉쳤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SK환경과학기술연구원에서 탄소중립을 추진하고 민관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석유화학 탄소제로위원회’ 출범식을 열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산업부 박진규 차관을 비롯 문동준 한국석유화학협회장, 석유화학 NCC 주요업체 및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박진규 차관은 출범식 참석에 앞서 폐플라스틱을 열분해해 석유화학 원료 및 연료 등으로 재활용하기 위한 방법을 연구하고 있는 SK환경과학기술원을 방문,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SK는 올해 내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실제 석유화학 공정에 투입, 사용 가능성 등을 테스트할 계획이다.

박 차관은 현장방문 이후 출범식에 참석, 격려사를 통해 “탄소중립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 임을 강조했다.

산업부는 민간의 탄소중립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탄소중립 산업전환 거버넌스 운영 ▲탄소중립 산업대전환 전략 수립 ▲탄소중립 산업구조 전환 특별법 제정 ▲대규모 R&D 사업 추진 ▲세제·금융·규제특례 등 탄소중립 5대 핵심과제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박 차관은 또한 “석유화학은 다른 어느 업종보다도 수소, 탄소, 바이오, 신재생 에너지, 폐플라스틱 등을 원료 및 연료로 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 제조기술 개발이 시급하므로 대형 R&D사업을 기획, 이를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석유화학업계는 개별 업체별로 탄소중립 추진현황을 발표했다.

LG화학은 업계최초로 지난해 7월 ‘2050 탄소중립성장’을 선언하고 전체 사업장을 대상으로 ‘RE 100(Renewable Energy 100%)’을 추진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1월 ‘2030 탄소중립성장’을 선언하고, 친환경 사업 등에 5조원 투자 등 2030년까지 친환경 부문 6조원 규모 성장 목표를 밝혔다.

SK종합화학은 그린중심의 딥 체인지(Deep Change)를 목표로 친환경 제품 비중을 2025년까지 70%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여천NCC는 에너지효율 면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지속적인 설비 및 공정개선에 투자할 계획을 밝혔고 한화토탈은 프랑스 토탈사의 2050 넷제로 선언에 맞춰 세부 이행방안을 검토 중이며 탄소중립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업계는 또한 탄소중립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건의사항도 제시했다.

아직 연구개발 단계인 석유화학 연료 및 원료 확대기술에 대한 선제적 도입을 위해 관련 R&D 지원확대 및 투자세액 공제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기업들이 RE 100 추진 등을 위해 재생 에너지 전력을 원활히 도입할 수 있도록 녹색 프리미엄 요금제, 제3자 전력구매계약(PPA),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구매(REC) 등 제도의 활성화를 요청했다.

또한 ‘자발적 에너지효율 목표제’에 참여해 우수 사업장으로 선정된 기업에 대한 세금감면 등 인센티브 확대와 배출권 거래제 관련 ‘배출권 유상할당 경매 수익’의 온실가스 감축사업 활용 및 ‘해외 상쇄 배출권’에 대한 국내 사용한도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날 서강대 이진원 교수는 국내 석유화학산업의 저탄소 구조로의 전환을 위한 석유화학 탄소중립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단기 방안으로는 설비효율향상, 촉매 등을 활용한 공정개선, 바이오 플라스틱 R&D 활성화 등을 제시했고 중장기적으로는 수소·탄소·바이오납사 등으로의 원료대체, 신재생에너지 전기분해로 등 연료대체 및 폐플라스틱 재활용 방안 등을 발표했다.

현재 석유화학업계의 온실가스 배출현황을 보면 연간 약 7100만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며 국내 제조업 중에서는철강(1억 1700만톤)에 이어 두 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높은 대표적인 다(多) 배출 업종이다.

원료로 사용하는 납사의 열분해 과정에서 나오는 부생가스(메탄 등)를 연료로 연소하는 과정에서 CO2가 발생되고 있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